논단

교육의 정상화를 바란다면

작성자
최형묵
작성일
2013-08-28 13:58
조회
2013
*<주간기독교> 다림줄 39번째 원고입니다. 예정된 순번이 아닌데, '땜통'으로 급히 청탁받고 두어 시간만에 급히 써야 했습니다(130828).


교육의 정상화를 바란다면


교육부가 27일 발표한 ‘대입전형 간소화 및 대입제도 발전방안’은 대입제도를 간소화하여 학생과 학부모의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교육을 정상화하려는 취지를 지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면관계상 개선방안의 항목을 일일이 검토할 여유는 없지만, 대입전형 간소화에 따른 일부 교과과정의 개편안을 동반하고 있다.


작은 아이가 대학에 입학할 때 복잡한 대입전형 방법을 놓고 ‘공부’를 해야 했던 경험이 있는 까닭에 ‘간소화’라는 말이 솔깃하다. 또한 그에 따라 문ㆍ이과 융합안 등 교과과정 개편도 검토한다고 하니 융복합적인 교육을 통한 인재양성이라는 시대적인 추세와도 어울리는 것이겠거니 하는 생각도 든다.


그러나 교육현장의 목소리는 다르다. 학생들은 학업부담이 커질 것을 걱정하고 있고, 학부모들은 사교육부담이 더욱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일선 교육현장에 있는 교사들의 혼란은 말할 것 없거니와, 실제로 달라질 대학입시 전형 그 자체의 효과 또한 어찌될지 분명하게 예측하기 어렵다.


어떤 제도가 새로 시행될 때 과도적 현상으로 혼란을 겪는 것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이번에 예고된 교육부의 시안도 최종 확정되어 시행되면 일정 기간의 혼란을 겪은 이후 그런 대로 또 정착될 지도 모른다. 그러나 누구도 그런 기대감을 가질 수 없는 것이 문제다. 정부수립 이후 지금까지 무려 17차례나 대입제도 개선책이 강구된 현실을 생각해보면, 교육은 백년대계라는 말이 무색해진다. 정권이 바뀌는 것보다 더 빈번하게 바뀌는 입시제도와 교육정책에 어느 누가 신뢰를 할 수 있을까?


개선을 시도할 때마다 제시되는 제도에 어떤 합리성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아예 저버리고 싶지는 않다. 문제는 그야말로 백년대계로 교육의 큰 밑그림을 그리고자 하는 국가의 정책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다. 공교육의 위기에 대한 근본적 진단도 없고, 이 시대에 필요한 인재교육에 대한 근본적 철학 자체가 부재한 상황에서 계산적 합리성만을 따지는 가운데 내놓는 교육정책들뿐이다. 그러니 어떤 개선안을 내놔도 당사자들이 피로감만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  


당면한 문제의 사안에서 다소 비켜가는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입시제도의 개선도 개선이려니와 교육의 정상화를 위하여 그 근본이 되는 철학부터 재검토하고 그에 따라 다양한 교육과정과 방법이 인정되는 정책을 기대해본다. 입시제도의 편의에 따라 교과과정을 개편하는 방향이 아니라, 정말 이 시대에 필요한 인재를 어떻게 육성할 것인가 하는 문제부터 따지고 그에 기초하여 일련의 교과과정과 입시제도를 개선하는 방향의 정책이다. 정권의 안정에만 급급해하는 당국자들이 내놓는 정책을 보며 이런 이야기를 하자니 허망한 마음일 뿐이지만, 그래도 문제의 근원은 분명히 직시해야 하지 않겠는가.    


최형묵(천안살림교회 담임목사)
전체 0
천안살림교회